•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시안게임]한국 여자배구팀, 태국 상대로 각축전···이재영 활약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 여자배구팀 이재영(흥국생명) 선수.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태국을 상대로 1세트를 주는 등 고전했지만, 2세트에서 만회를 하고 있다. 한국은 약점으로 꼽혔던 리시브 문제를 해결한 것처럼 보였지만, 단순한 공격패턴이 발목을 잡고 있다. 태국은 세계 최고의 세터로 꼽히는 눗사라 선수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한국시간으로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4강전이 펼쳐지고 있다. 한국과 태국의 경기 1세트는 태국이 가져갔다.

태국은 신장이 작지만, 다양한 공격을 추구하는 팀이다. 세계무대에서 활약하는 눗사라가 다양한 공격패턴을 만들고 있다. 공격진에서는 레프트 오누마 선수가 높은 공격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 주장 김연경(엑자시바시) 선수가 팀을 이끌고 있다. 게다가 이재영(흥국생명) 선수가 수비와 공격에서 활약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재영은 신장이 크지 않으면서도 힘 있는 공격을 하는 것이 장점이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결승에 진출한다. 한국 여자배구팀의 최종 목표는 금메달이다. 지난 2014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은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이 결승전에 오르면 상대는 중국이 될 가능성이 크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아시안게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