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석희 기자
등록 :
2019-11-10 08:00
관련 태그

#무

#동삼

[카드뉴스]마! 니 겨울 인삼 ‘무’봤나

김치, 국, 찌개, 볶음 등 다양한 음식의 재료로 사용되는 무. 무청을 말린 시래기까지 정말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채소인데요. 무를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찬바람이 불기 시작한 지금 같은 시기에 나는 무는 영양은 물론이고 맛도 좋아 예로부터 ‘동삼(冬蔘: 겨울 인삼)’이라고 불렀습니다. 얼마나 몸에 좋기에 ‘삼(蔘)’이라는 표현을 붙였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무에는 비타민C가 풍부하고, 포도당·과당·칼슘 같은 미네랄도 많은데요. 또 디아스타제와 아밀라아제가 들어있어 과식 후나 속이 더부룩할 때 먹으면 좋습니다.

게다가 항암효과가 탁월한 글루코시놀레이트도 들어 있는데요. 이 성분은 파종 후 60일 이후에 많이 생성된다고 합니다.

무는 꿀, 배추, 생선 등과 함께 먹으면 좋은데요. 기침이 나거나 감기 증상이 있을 땐 꿀, 간이 좋지 않을 땐 배추, 섬유질이 부족할 땐 생선과 함께 먹으면 맛과 건강을 동시에 챙길 수 있습니다.

아울러 무를 수확하고 잘라낸 무청을 말려 만드는 시래기 역시 종합영양제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지요.

본격적인 김장철, 이렇듯 좋은 무 중에서도 더 좋은 걸 골라야겠지요?

무는 모양이 곧고 잔뿌리가 없으며, 표면이 하얗고 매끄러운 게 좋습니다. 또 단단하고 묵직한 것, 윗부분 녹색이 전체의 1/3 정도인 게 잘 자란 무라는 점도 참고하세요.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