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업계도 ‘주 52시간’ 속도···신한카드, 주 5일 ‘PC-오프’

thumbanil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도입 시기를 1년간 유예 받은 카드업계의 조기 도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카드는 다음달 1일부터 퇴근시간에 업무용 PC를 자동 종료하는 ‘PC-오프(OFF)’제도를 주 5일로 확대하고 직원 개인의 사정에 따라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자율출퇴근제를 전 부서로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카드사와 은행, 보험사 등 금융권은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이 1년간 유예돼 내년 7월부터 시행된다.

그러나 카드업계 1위사 신한카드를 비롯한 금융사들은 사내 제도 개선을 통한 조기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카드는 기존에 월·수·금 주 3회 운영했던 PC-오프제도를 주 5회로 확대해 평일 전일 오후 6시 30분에 업무용 PC가 자동 종료된다.

제도 확대의 실효성을 위해 직원들의 정시 퇴근을 독려하기 위한 부서장을 교육을 실시하고 시간외 근무에 대한 모니터링을 병행할 예정이다.

본사 위주로 운영했던 자율출퇴근제는 고객 접점 부서인 상담센터 등 전 부서로 확대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6시에 퇴근하는 일률적 근무시간에서 탈피해 직원 개인의 사정에 따라 △오전 7시 출근·오후 4시 퇴근 △오전 8시 출근·오후 5시 퇴근 △오전 10시 출근·오후 7시 퇴근이 가능하도록 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금융권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이 유예됐지만 일과 삶의 양립, 창의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위해 인사제도를 꼼꼼히 살펴 개선이 필요한 사안을 선제적으로 개선키로 했다”며 “균형 있는 삶을 통해 충전된 에너지를 바탕으로 업무에 매진해 창의적이고 고객지향적인 성과라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