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세아그룹 ‘3세 경영 본격화’ 이태성·이주성 사장 승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기임원인사 단행, 총 48명 승진, 겸직·보직 2인 포함
미래 향한 변화 의지의 표현, 지속가능한기업으로 도약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왼쪽), 이주성 세아제강 부사장.

세아그룹이 본격젹인 3세 경영시대를 연다.

6일 세아그룹은 이태성, 이주성 부사장의 사장 승진을 포함한 2022년도 정기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세아홀딩스 이태성 부사장과 세아제강지주 이주성 부사장은 나란히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태성 부사장은 故이종덕 세아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고(故) 이운형 세아그룹 선대회장의 장남이다. 이주성 부사장은 현재 세아그룹을 이끌고 있는 이순형(차남) 회장의 장남이다. 특히 이번 인사에선 승진자가 무려 48명에 달했다. 겸직 및 보직 2명도 포함됐다.

또 변화하는 사회와 고객 눈높이에 맞춰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하고 통찰력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전진 배치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나이·직무·성별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성을 추구함으로써 건강하고 유연한 조직 리질리언스를 확립하고자 했다.

세아그룹은 이번 인사를 통해 팬데믹 장기화 및 산업 패러다임 등 녹록치 않은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

세아그룹 관계자는 “고객, 주주, 파트너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미래를 향해 변화해 나가고 있다’는 메시지와 비전을 제시한 것”이라며 “내일이 더욱 기대되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