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에 금융권 첫 ‘노조 추천 이사’ 탄생···文대통령 공약 결실

기재부, 이재민·윤태호 수은 사외이사 선임
수은 노조 제안 수용해 이사 2명 늘리기로
文정부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 공약 실현
금융회사 전반으로 움직임 확산될지 주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에서 금융권 첫 노조 추천 이사가 탄생했다. 주요 공공기관에서의 실패로 무산될 위기에 놓였던 문재인 정부의 금융권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 공약이 극적으로 실현된 셈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이날 이재민 해양금융연구소 대표와 윤태호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를 수출입은행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수은 이사는 내부 추천과 행장 제청을 거쳐 주무부처 수장인 기재부 장관이 임명한다.

그 중 이재민 신임 사외이사는 수출입은행 노조가 추천한 인사다. 수은 출신이기도 한 그는 재직 당시 수출금융본부장과 무역투자금융본부장 등을 역임했고 2011년 7월 퇴직 후 한국해양대학교에서 선박금융학 교수로 재직했다. 무엇보다 은행에 오래 몸담은 만큼 사업 전반에 해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윤태호 신임 사외이사는 사측이 추천한 인물이다. 서울지방법원 판사와 서울고등법원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등을 지냈고 2010년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근무했다.

그간 수은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노조와 사측으로부터 추천받은 각 2명의 후보를 검증하는 한편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와도 일정과 제청 후보자 수 등을 조율해왔다. 이어 방문규 행장은 지난 10일 복수의 사외이사 후보자를 기획재정부에 제청했다.

당초 기재부는 1명의 사외이사를 선임할 계획이었으나, 지배구조 건전성 측면에서 사외이사를 한 명 추가하자는 수은 노조의 제안을 받아들여 두 명의 이사를 선임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6월 대정부질문에서 “노조 추천 이사라고 선임 과정에서 배제할 필요는 없고, 그렇다고 의무적으로 선정할 수는 없기 때문에 추천된 사람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추천을 받으면 후보자 역량을 보고 편견 없이 수은의 새 사외이사를 선정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 인사로 방문규 행장과 권우석 전무이사를 포함한 수은 이사진은 총 9명으로 늘었다.

금융권 전반에선 국책은행인 수은이 ‘노조 추천 이사제’를 처음으로 실행에 옮겼다는 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기업은행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등에서도 비슷한 시도가 있었지만 노조 추천 이사를 배출하는 데는 실패했기 때문이다. 수은도 재도전 끝에 이를 성사시켰다. 지난해의 경우 노조가 추천한 인물을 사외이사 최종 후보에 올렸으나 선임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노조 추천 이사제’는 말 그대로 노조가 이사를 추천하는 제도다. 의사결정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고 구성원 모두 성과를 책임지는 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로 정부가 제시한 국정과제이기도 하다.

특히 이사로 선임된 사람은 정관에서 정한대로 사업계획·예산·정관개정·재산처분 등 경영 사안에 대한 발언권과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유럽에선 독일·프랑스·스웨덴 등 15개국이 공공·민간부문에서 이 제도를 운영 중이다.

업계에선 처음으로 노조 추천 인사를 이사회에 영입한 수은의 움직임이 금융권 전반으로 확산될지 주목하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