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그룹 장녀 이경후 부사장 승진···이선호 복귀 가능성

이경후 부사장대우 승진 경영 전면에 승계 속도
‘마약사건’ 물러난 이선호 부장 복귀 가능성도 커져

그래픽=박혜수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녀 이경후 CJ ENM 상무가 10일 2021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부사장 대우로 승진했다. 이번 승진은 2017년 11월 상무로 승진한 이후 3년 만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를 두고 이경후 부사장이 본격적인 경영능력 시험대에 올랐다고 보고 있다.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의 복귀가 늦어지면서 이경후 부사장의 역할이 커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 부사장은 1985년생으로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석사를 수료했다. 이후 2011년 7월 지주사 CJ 사업팀 대리로 입사해 그룹 전반에 대해 파악해 왔고 지난 2018년 CJ ENM의 브랜드 전략을 맡으면서 경영 전면에 나섰다.

이 부사장은 CJ오쇼핑에서 상품기획·방송기획 관련 조직에서 경험을 쌓았다. 2016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CJ 미국지역본부에서 통합마케팅을 담당하면서 그룹 북미 사업 전반의 마케팅 전략을 세우는 데 참여했다. 이 회장은 2017년 당시 통합마케팅 팀장이던 이 부사장을 상무 대우로 승진시켰고, 8개월 만에 다시 상무로 승진시키면서 CJ ENM에 합류하도록 했다. 이에 재계에서는 이재현 회장이 이 부사장에게 이미경 부회장의 역할을 맡게 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 부사장은 현지에서 한류 콘서트 ‘케이콘’ 흥행을 성공시켰다. CJ ENM으로 자리를 옮긴 이듬해인 2019년 일본에서 치러진 케이콘 또한 역대 최대 규모인 8만8000명의 관중을 모으며 성료했다.

이 회장은 내년까지 CJ ENM의 매출액을 11조원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비전을 세웠다. 이경후 상무가 경영수업이 아닌 경영능력 시험대에 올랐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CJ ENM의 매출액은 3조7897억원, 영업이익 2694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장남 이선호 부장은 이번에 복귀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1990년생인 이 부장은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식품전략기획 1부장으로 자리를 옮겨 현장 감각을 키웠다.

장남인 이 부장은 사실상 이재현 회장의 후계자로 낙점된 상황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그룹 전체는 물론 후계자로서의 이미지도 실추하면서 경영수업을 받기 어려워졌다. 당시 이 부장은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 대마 사탕, 대마 젤리 수십여 개를 밀반입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검찰이 진행한 소변검사에선 대마 양성 반응도 나왔다.

이 부장은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아 석방됐다. 이후 항소심에서는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원심에 없었던 보호관찰 4년과 약물치료 강의 수강 40시간도 명령했다. 이후 항소심에서는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고 형이 확정된 이후 열린 인사위원회에서 3개월 정직 내부 징계절차까지 마무리했다.

CJ올리브영 프리IPO에 속도가 붙으면서 일각에서는 이 회장이 승계작업을 다시 진행하며 이선호 부장을 복귀시킬 것이란 이야기도 나왔다. 그룹 안팎으로는 이번 정기 인사에서 이선호 부장이 상무로 승진하면서 업무에 복귀할 것이라는 설도 돌았다.

CJ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임원에 국한된 인사로 아직 이선호 부장의 복귀 여부 등은 정해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